SON, SANG-KI

영원한 퇴원, oil on canvas, 112 x 150cm, 1985

 

Essay by Son, Sang-Ki

 

The reason why I draw…

…is from the desire to fulfill my dream that has been scratched and torn. It is about picking out the inner, mental language that is moaning in the pain of solitude and coldness in the dark all due to the loss of matters that cannot be expressed. It is about drawing under these harsh conditions and disciplines. It is my inevitability of not letting anything that can expressed fully on the screen left not drawn. It is my life of living in the darkness made of loss. In other words, it is I screaming to escape from something.

I always draw after writing. It is like integrating an image after frankly and persuasively recording my feelings and abstract ideas. So I would like to say this kind of integration as an attempt to bring the gap between the art and literature. This kind of work holds true honesty of life just like a diary, and I believe that my strong attachment to this honesty is what has made me breathe and live so far. - Son, Sang-Ki, March. 21st. 1981

 

내가 그림을 그리는 것은…


생채기 난 나의 꿈을 실현시키려는 욕망에서이다. 표현할 수 없는 것의 상실, 이로 말미암은 암흑 속에서 고독과 오한을 느끼며 아픔에 신음하는 내면의 언어를 추려내어 가혹하고 엄격한 훈련으로 그림을 그리는 것이다. 화면에 욕심껏 표현되는 것은 곡 그리지 않으면 안 될 필연적인 나의 모습이고, 상실이 빚은 어둠속에서 살아가는 나의 모습이며, 즉 어떤 것에서 헤어나기 위해 고함지르는 나의 모습인 것이다.

나는 언제나 글을 쓰고 난 후에 그림을 그린다. 내가 느낀 감정과 추상(追想)을 정직하고 설득력 있게 기록하여 이미지의 집약을 꾀한다고나 할까. 그래서 나의 이 집약은 회화(繪畵)와 문학의 접근을 의미한다고 말하고 싶다. 이런 작업은 곧 하루의 삶을 누린 일기처럼 진실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 진실의 강한 밀착이 나를 지금까지 호흡하게 했던 것 같다. -1981. 3. 21 손상기